•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 대통령, 국정원 댓글 사건 사과 거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진실 밝혀질 때 까지 채 총장 사표 수리 안할 것"

박근혜 대통령이 민주당의 지난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사과 요구에 대해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새누리당 여상규 대표비서실장은 16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3자 회담 결과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의 국정원 댓글 사건에 사과하고 책임이 있지 않느냐고 말한 것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지금 수사중이거나 재판중인 사건에 대해 사과 할 수는 없는 것이고 전 정부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다음 대통령이 일일이 사과한 일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김 대표의 사과 요청을 거절했다.

박 대통령은 “다만 댓글 의혹 사건이 재판 결과 사실로 밝혀지면 그점에 대해서는 법에 따른 문책이 있을 것이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정원 개혁과 관련 민주당의 국정원 국내 파트와 수사권 분리 주장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처해있는 엄연한 현실과 외국의 사례 등을 참고로 국정원의 국내에서의 대공방첩과 정보수집활동을 하는 것은 당연히 옳고 수사권 역시 국정원의 활동 효력을 유효하기 위해서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국내파트를 없애고 수사권 분리안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회 특위 설치 문제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관련 법과 절차상의 문제를 들며 반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안을 정부가 국회로 넘기면 국회에서 알아서 논의하면 된다”고 했고,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현행 국회법과 국정원법상 국회에 국정원 개혁을 위한 별도의 특위를 만드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혼외자녀 의혹 문제로 사의를 표명한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은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사표를 수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채동욱 총장도 보호받을 것은 받고 법에 따라 조치돼야 검찰의 조직이 안정되고 위상을 제대로 세울 수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법무부 장관이 감찰권을 행사한 것은 법적 근거로 진실을 밝히는 차원에서 잘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공직자는 청렴하고 사생활이 깨끗해야 하며 검찰총장이 경우 더더욱 이런 사생활과 관련 의혹이 제기되면 스스로 해명하고 진실을 밝힐 책임이 있다”면서 “사표를 낼 게 아니라 채 총장은 의혹을 해소하는데 적극 나서고 협력하는 것이 도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채 총장에게 진실을 밝힐 기회를 주겠다”면서 “진실과 도덕성에 흠결이 없는 것으로 판명되면 사표를 수리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조상은 기자 cs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