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1절 앞두고 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귀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사전예매율 1위를 기록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귀향’이 24일부터 개봉에 들어갔다. 영화의 주요 촬영지이자 주인공들의 고향인 거창군에서 공무원노조(위원장 김성남)가 나서 입장권 665매를 일괄 구매해 단체관람객 끌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김성남 위원장에 따르면 “전 조합원의 설문조사를 한 결과, 조합원과 비조합원을 가리지 않고 전액을 지원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공무원들의 단체관람이 봄방학 중인 학생들에게도 이어져 개학이후의 단체 관객 몰이에 나서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혼이라도 고향으로 모셔온다는 뜻으로 鬼鄕(Sprits' homecoming)이다. 영화에 영혼의 귀향은 나비의 날개 짓으로 묘사된다. 책 대신 영화라는 문화상품으로 아픈 역사를 몸속에 새기는 역사공부의 의미도 가진다. 영화의 촬영지이자 주인공들의 고향인 거창에서 일으키는 작은 바람이 마중물이 되어 나비효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이런 분위기에서 군청산하 각 부서에서는 단체관람을 경쟁적으로 이어가는 분위기다. 4·13총선과 군수재선거에 출마한 후보들도 SNS를 통해 귀향의 관람 홍보를 선거전에 활용하면서 다른 지역과는 또 다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영화 귀향이 지역분위기도 바꾸고 있다. 선거분위기가 고조되고 구치소 문제로 오랜 갈등을 이어온 거창에서 모처럼 민심이 하나로 뭉치고 있다. 열띤 선거전도 귀향의 개봉으로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기억은 반복되는 역사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거창군 공무원노조가 일으킨 작은 바람이 거창을 흔들고 전국을 강타하기를 바란다. 극장가에는 입장권 발매 후 3일 연속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SNS도 연일 달아오르고 있다. 많은 학생들이 귀향을 보고 미래세대의 기억에 진한 자국으로 남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3월 1일을 앞 둔 극장이 뜨거워지고 있다.

경남 박종수 기자 su@

관련태그

#3·1절

#귀향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