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한국형 뉴딜에 ‘휴먼 뉴딜’ 추가”···투자 대폭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주재
2025년까지 총투자 160조→220조 확대
뉴딜펀드 1000억 추가 조성, 국민과 공유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중인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국판 뉴딜’ 선언 1주년을 맞아 고용·사회안전망 확충을 포함한 ‘휴먼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새 축으로 제시하고 투자규모를 160조에서 220조원 확대를 언급하며 ‘한국판 뉴딜 2.0’을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한국판 뉴딜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에 추가해 ‘휴먼 뉴딜’을 또 하나의 새로운 축으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 2.0에 추가된 과제는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사업육성(디지털뉴딜), 탄소중립 추진기반 구축(그린뉴딜), 청년정책 및 격차해소(휴먼뉴딜), 지자체 주도형 사업 초기발굴(지역균형 뉴딜) 등이 있다.

2025년까지 사업비는 디지털뉴딜의 경우 8조6000억원에서 8조7000억원 이상으로 확대되고, 그린뉴딜은 10조3000억원에서 12조3000억원으로, 휴먼뉴딜은 4조3000억원에서 9조원으로 각각 확대된다.

한국판 뉴딜을 바탕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선도국가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휴먼 뉴딜은 고용안전망·사회안전망을 한층 확대하고 발전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그린·휴먼이라는 세 축을 세우게 됐고, 지역균형 정신을 실천하는 포괄적 국가 프로젝트로 한 단계 더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휴먼 뉴딜은 청년층을 집중 지원하고 교육·돌봄 격차를 해소하며 소프트웨어 인재 9만 명을 비롯한 신성장산업 인재 육성이 중심이다.

문 대통령은 “청년들의 맞춤형 자산 형성, 주거 안정, 교육비 부담 완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민의 일상과 전 산업에 5G와 인공지능을 결합해 디지털 초격차를 유지하고, 메타버스 등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신산업을 지원하겠다. 탄소 국경세 도입 등 국제질서 변화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직무 전환 훈련과 재취업 지원을 통해 노동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로 원활하게 이동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날 선언한 한국판 뉴딜이 2.0으로 진화함에 따라 투자 규모도 대폭 늘어난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 총투자 규모를 기존의 160조 원에서 220조 원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1000억 원을 추가로 조성해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