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튀니지에 EDCF 6000만달러 제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토지정보시스템 구축사업 지원
“한국산 ICT장비·기술 수출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아프리카 튀니지의 토지관리 인프라 혁신을 위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한다.

15일 수출입은행은 지난 14일 튀니지 ‘토지정보시스템 구축사업’에 6000만달러 규모의 EDCF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은과 튀니지 정부의 계약은 1월 우리 정부가 대외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발표한 ‘한국판 뉴딜추진과 연계한 디지털·그린 EDCF 지원확대 전략’ 이행 일환으로 추진됐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알리 쿨리 튀니지 재무부 장관은 이날 각각 서울 여의도 본점과 튀니지 튀니스에서 온택트 방식으로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방 행장은 이 자리에서 “튀니지의 토지관리 인프라 혁신을 위한 최우선 추진 국가사업 지원이 ICT기반의 토지관리 개선과 함께 아프리카 디지털 전환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은이 디지털 혁신과 관련해 북아프리카 국가에 EDCF 차관을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튀니지는 이를 활용해 약 450만 필지 도면과 토지 관련 자료를 전산화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지리정보와 측량관리 등 토지정보 통합관리시스템을 개발한다. 토지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양국의 협력관계가 증진되고 한국산 ICT장비·기술 등 K-디지털의 아프리카 수출길이 확대될 것으로 은행 측은 기대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튀니지의 속도감 있는 디지털 전환을 위해 컨설턴트 고용, 시공사 선정 등 후속절차를 서두를 것”이라며 “ICT장비 등 K-디지털을 생산·개발 중인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