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짤린’ LH 부동산 1타 강사, 퇴직금 전액 받아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직원 신분 숨긴 채 유료 강의해오다 적발돼 파면 후에도 3천여만원 수령
미공개 내부자료 활용해 투기하다 파면된 도로공사 직원도 7천여만원 수령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LH 사전청약 종합점검 현장방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30일 서울 강남 LH서울지역본부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LH 사전청약 종합점검 현장방문이 예정된 가운데 LH노조원들이 조직개편과 LH불리안을 골자로 하는 졸속개혁안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서있다.

인터넷 유료 사이트에서 ‘토지경매 1타 강사’로 활동하며 가욋돈을 챙겨 파면된 전 LH 직원 A씨가 퇴직금을 사실상 전액 수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 대구 서구)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A씨는 당초 퇴직금 3150만8천원 중 3023만6천원을 수령했다. 직위해제 기간 중 기본급이 감액됨에 따라 퇴직금 실수령액이 소폭 감액된 것이다.

A씨는 2007년 입사해 13년간 근무했음에도 퇴직금이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는 이전에 퇴직금 중간정산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LH 직원 신분을 유지한 채 회사에 겸직신고도 하지 않고 자칭 ‘대한민국 1위 토지경매 강사, 경매 1타 강사’로 유료 강의사이트 등에서 영리행위를 해 지난 3월 파면됐다.

또한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가 파면된 전직 한국도로공사 B씨도 퇴직금 대부분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2016년 미공개 내부자료인 설계도면을 활용해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 나들목 예정지 인근 부지 1800㎡를 총 1억6680만원에 사들였다가 적발돼 2018년 파면됐다.

B씨는 파면된 후 당초 퇴직금 7270만원 중 7115만7천원을 수령했다. B씨 역시 직위해제 기간 중 기본급이 감액됨에 따라 퇴직금 실수령액이 소폭 감액됐다.

이처럼 공공기관 직원들이 중대한 비위를 저질러 파면되더라도 퇴직금을 온전히 수령할 수 있다. 현행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상 공공기관 직원은 파면 시에도 퇴직급여 제한이 없는 일반 사기업 근로자와 같은 법적 지위를 보장받기 때문이다.

이에 김 의원은 “공무원의 경우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거나 파면되면 재직기간에 따라 최대 50%까지 퇴직급여를 감액한다”며 “공공기관도 공적 업무를 수행하는 영역에 있기 때문에 ‘부동산 1타 강사’와 같이 중대한 비위행위가 드러날 경우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