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초저금리시대 종료]선반영 된 증시, 추가 인상시 ‘빨간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금통위, 15개월만에 기준금리 0.25%p 인상 단행
증권가, 증시에 선반영···이주열 발언 방향에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면서 약 15개월간 지속된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증권가에선 시장에 이미 선반영됐기 때문에 영향은 미미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추가적인 금리인상 여부가 시사될 경우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할 것이라 전망했다.

2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0.50%인 기준금리를 0.75%로 0.25%p 인상했다.

앞서 작년 3월 16일 금통위는 코로나 사태 발발로 인해 경기 침체 등이 우려되자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1.25%에서 0.5%p ‘빅컷’을 단행하며 기준금리를 0.75% 내렸다. 같은 해 5월28일 금리를 추가 인하해 기준금리는 0.5%가 됐다. 이어 올해 7월까지 9회에 걸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번 금리 인상에 따른 증시 영향은 아직까지 미미한 수준이다. 금리인상 가능성이 지속 제기되면서 시장에 선반영 됐기 때문이다. 앞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6월11일 한은 창립 제71주년 기념사를 통해 “우리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현재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야 한다”며 금리인상을 시사했다.

이어 같은달 24일 열린 물가안정 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도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실물경제가 급격히 위축되고 물가상승률이 0%에 근접했던 상황에 맟춰서 통화정책을 이례적으로 확대했다”며 “경제 회복세에 맞춰 정상화하는 것은 당연한 과정”이라고 금리인상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열린 국회 기재위 전체회의에서도 “지금 금리수준은 이례적으로 낮춘 것”이라고 꼬집으며 “경제가 정상화된다면 금리도 정상화돼야 한다. 이는 우리 경제를 위해서도 거쳐야 하는 과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증권가에선 이미 예견된 부분이기 때문에 시장 영향도 현시점에선 제한적이란 분석이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금리인상 자체가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현시점에선 제한적”이라며 “이미 이주열 총재가 인상에 대해 시장에 시그널을 줬으며 향후 전망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금리인상이 추가될 경우 증시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때문에 금리인상 단행 후 진행되는 이주열 총재의 기자회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금리인상의 만장일치 여부도 관심이 쏠리는 부분이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통화당국은 이번 금리 인상 이후 추가 인상에 대한 여지를 남길 것”이라며 “금융안정 목적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1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인상이란 분위기의 환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반면 채권시장은 코로나 재확산 이전부터 이주열 총재의 임기 중에 2차례 정도의 인상 가능성을 앞서 반영한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시중금리의 상승 폭은 추가 인상 시사에도 제한적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가적인 금리인상 이슈가 발생한다면 주식시장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거래대금, 증시, 부동산에 하방압력을 가중시키기 때문이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달 초 증권업종 분석 보고서를 통해 “시장금리는 거래대금과 역행하는 성격을 보여왔고 이에 따라 3분기부터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전년 동기 대비 거래대금 감소가 나타날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우려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