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감원, ‘시장교란’ 혐의로 증권사 9곳에 480억원 과징금 예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감독원이 국내외 증권사 9곳에 시장교란 행위로 5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부과를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미래에셋증권, 한화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신영증권, 부국증권 등에 시장질서 교란 행위로 과징금 480억원을 부과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들 증권사는 시장조성자로서 시세에 영향을 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과징금 부과는 사전 통보로서 향후 소명 절차 등을 거쳐 제재 수위가 확정된다. 금감원은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를 열어 제재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금감원이 문제 삼고 있는 시장조성자 제도는 유동성이 부족한 종목이 원활히 거래될 수 있게끔 증권사를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제도를 말한다. 한국거래소와 계약을 맺은 증권사들이 계약 대상 종목에 상시로 매도·매수 호가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시장조성 역할을 한다.

금감원은 이 과정에서 해당 증권사들이 지나치게 많은 주문 정정이나 취소를 통해 시세에 영향을 줬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증권·한화투자증권 등이 80억원 이상을, 신한금융투자·한국투자증권·신영증권 등은 10억~40억원대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반면 해당 증권사들은 통상적인 시장 조성 업무로 적법하게 역할을 수행했을 뿐, 시장교란 행위는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