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석 연휴 후폭풍···코로나19 확진자 3000명 넘겨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석 연휴가 끝나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이후 일 확진자 첫 3000명대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273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확진자는 29만8402명이다.

3000명대 확진자는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8개월여, 정확히는 614일 만이다. 이날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18일)의 2087명과 비교하면 1186명 많다.

추석 연휴 전부터 증가했던 이동·접촉이 실제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진 것.

감염경로 별로는 지역발생이 3245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217명, 경기 1094명, 인천 201명 등 수도권에서만 총 2512명(77.4%)이 발생했다. 수도권 2000명대는 이번이 처음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18명, 충남 91명, 대전 79명, 전북 67명, 충북 59명, 경북 57명, 강원 56명, 부산 51명, 경남 46명, 광주 30명, 전남 28명, 울산 26명, 제주 15명, 세종 10명 등 총 733명(22.6%)이다.

특히 내주부터는 추석 여파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확산세는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