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가계대출 증가율 올해 6%대 관리···내년 4%대로 억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회동
10월중 가계부채 관리대책 발표

이미지 확대thumbanil

거시경제 금융회의-홍남기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한 금융당국 수장들이 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강진형 기자aymsdream@

정부가 가계대출 증가율을 올해 6%대에 이어 내년에는 4%대로 낮추는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관리방안 등을 논의했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4명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2월 이후 7개월여 만이다. 고 위원장과 정 원장이 취임한 후로는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가계부채 증가세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은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향성을 폭넓게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 역시 가계부채의 빠른 증가 속도가 실물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위험이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기재부는 회의가 끝낸 뒤 내놓은 자료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금년 6%대 증가율로 유지하고 내년에도 이런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4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율을 올해 5~6% 내외로, 내년에는 코로나 이전 수준(4%대)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에 대한 보호 방안까지 포함한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10월 중 발표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이들은 대외적으로는 최근 글로벌 공급병목 해소 지연 가능성, 미국 테이퍼링, 중국 부동산 부실 등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공유했다.

리스크 요인에 대한 선제대응 및 컨틴전시 플랜의 보완을 위해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 긴밀히 가동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동시에 국제유가·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헝다그룹 문제 등 그간 잠재됐던 리스크도 일부 현재화되는 양상”이라면서 “글로벌 공급 병목 해소의 지연 가능성은 물론 최근 미국 부채한도 협상 및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경계감 등에 따라 앞으로 이런 대외 리스크가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서도 글로벌 경제와 우리 경제의 기조적 회복 흐름이 견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거시·금융정책 당국의 일치된 합심 노력과 거시금융정책 자체의 상호보완적 조합·운용이 기본 토대가 돼야 함은 자명하다”며 “앞으로도 거시경제·재정·통화·금융당국들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서로 더 긴밀하게 소통하고 일사불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