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대 시중은행, 9월에도 가계대출 4조원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담대 4조원·전세대출 1조원·신용대출 1천억 늘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당국이 은행 대출 문턱을 높였지만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8878억원으로 8월 말보다 4조729억원 늘었다.

이는 8월 한달 증가액인 3조568억원보다 오히려 증가폭이 커진 것으로 9월 가계대출 증가액 대다수는 주택담보대출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5대 은행의 9월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497조4174억원으로 8월말보다 4조26억원 상승했다.

주담대 잔액은 7월 3조8237억원과 8월 3조8311억원 증가로 세 달 연속 약 4조원씩 늘었다.5대 은행의 9월말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121조4308억원으로 8월말보다 1조4638억원 증가했다.

앞서 NH농협은행이 8월부터 11월 말까지 담보대출 신규 취급을 중단한 데 이어 우리은행도 3분기 말까지 전세대출 신규 취급을 중단했지만 증가세는 꺾이지 않은 셈이다.

개인 신용대출만 소폭 상승하며 은행들이 ‘연 소득 이내’로 신용 대출 한도를 축소하고 마이너스 통장 한도도 5000만원 이하로 낮춘 기준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9월 말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41조원으로 8월말보다 1058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