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M, 2023년부터 적용할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 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M, 고객 경험 기반 자체 개발
풍부한 데이터 접근, 다양한 기능

이미지 확대thumbanil

얼티파이의 기능은 GM의 진화형 전기 아키텍처인 VIP(Vehicle Intelligence Platform·차량 지능 플랫폼)를 기반으로 한다. 기존 VIP 지원 차량은 무선 기능, 풍부한 데이터 접근, 강력한 사이버 보안 및 빠른 처리 능력을 자랑하는데 여기서 더 나아가 기존 기반 위에 주요 소프트웨어를 재정립해 사용자가 다양한 기능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제너럴모터스(GM)가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는 2023년 출시되는 모델에 적용될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2023년부터 출시되는 GM의 차세대 내연 및 전기자동차에 적용할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를 4일 발표했다.

얼티파이는 GM이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사용자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또는 각종 기기 애플리케이션 연동을 통해 무선으로 차량 내 소프트웨어에 쉽게 접근하고 설정할 수 있도록 한다.

얼티파이의 기능은 GM의 진화형 전기 아키텍처인 VIP(Vehicle Intelligence Platform·차량 지능 플랫폼)를 기반으로 한다. 기존 VIP 지원 차량은 무선 기능, 풍부한 데이터 접근, 강력한 사이버 보안 및 빠른 처리 능력을 자랑하는데 여기서 더 나아가 기존 기반 위에 주요 소프트웨어를 재정립해 사용자가 다양한 기능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GM은 수십 년 동안의 차량 소프트웨어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견고한 플랫폼을 구축해 왔다”며 “고객들은 얼티파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서비스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며 보다 빠르게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능과 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GM 차량 사용자는 얼티파이를 통해 스마트폰과 같이 클릭 한 번으로 차량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고, 사용자 맞춤 설정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 저장 및 다른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

클라우드에 저장된 설정을 통해 사용자가 없을 경우에도 직접 사용자를 위한 결정을 내린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선루프를 열어 둔 상태로 차를 떠났을 때 비가 오면 얼티파이가 자동으로 판단해 선루프를 닫는다.사용자는 또 얼티파이의 어드밴스드 클라우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운전자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해 얼굴 인식으로 시동을 걸 수도 있으며 GPS 정보를 기반으로 스쿨존에서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등 초보 운전자들을 위한 설정을 별도로 지정할 수 있다. 자동차와 스마트홈 기술을 연동해 집안의 온도 조절이나 보안 시스템 등의 설정도 가능하다.

차량·사물 간 통신(V2X)을 통해 도로 인프라와 통신해 운전자에게 위험 및 도로 상황 변화 등에 대해 경고하고 교통신호 시간을 재기도 한다.

스콧 밀러 GM 소프트웨어담당 부사장은 “이 기술의 핵심은 여러 기기와 연동이 가능하다는 유연함과 지속적인 업데이트 가능성에 있다”며 “고객에게 차별화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