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민의힘, 경기도 찾아 ‘대장동 게이트’ 총공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기도에 ‘대장동 게이트 국민 제보 센터’ 설치
이재명 겨냥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 맹비난

국민의힘이 경기도당에 ‘대장동 게이트 국민 제보 센터’를 설치하고 진상 규명과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몸통으로 규정하며 압박에 나선 것이다.

14일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경기도 수원의 경기도당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공세의 강도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제보 센터를 통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알고 있는 지역 주민 및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실체를 파헤치겠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진실을 밝히는 첫 단추는 모든 비리의 온상인 성남시청에 대한 강력한 전방위 압수수색”이라며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인 이 후보가 더 이상 말도 안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오로지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정감사에 필요한 자료 제출에 협조해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수사 기관을 향해 “권력은 유한하지만, 민심은 여러분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며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지시가 있더라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상 과제라는 생각으로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 중립 의무를 훼손했고, 수사 기관에 ‘이재명 면책 특권 가이드 라인’을 지시했다며 날을 세웠다. 문 대통령이 이 후보와의 면담을 고려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선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주자를 청와대에서 면담하겠다는 것은 대통령의 선거 중립 의무를 크게 훼손하는 잘못된 처사”라고 비판했다.

특히 “대통령이 나서서 국민의 절대 다수가 요구하는 특검을 묵살하고 검찰이 신속하게 여당 대선 주자에게 면죄부를 주라는 수사 가이드 라인이었다는 의심이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며 “몸통 수사를 내팽개친 채 장물을 누가 나눠 먹었느냐는 곁가지 사건에만 시간을 투입하며 국민 눈을 속이려 한다”고 맹비난 했다.

한편 국회는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20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청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이 후보가 피감기관장으로 출석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경기도의회 소속 도의원들을 통해 이 후보가 자료 제출을 거부한 연가 사용 내역을 재요구하는 등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