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늘 서울 첫 얼음 관측···18일 아침까지 추위 계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오늘 때 이른 한파가 불면서 서울에 예년보다 보름 일찍 첫 얼음이 얼었다. 얼음은 기상관측장비 내 금속용기에 담긴 물이 얼었을 때를 말한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서울 아침 기온은 0도 안팎으로 내려가 첫 얼음이 관측됐다. 경북 상주시와 전남 광양시 등은 이날 최저기온이 10월 중순으로는 가장 낮았다.

서울 첫얼음은 지난해보단 일주일, 평년보다는 17일 일렀다. 이날 강원 북춘천과 경북 안동서도 작년보다 약 일주일 빨리 첫얼음이 얼었다.

다른 지역에서도 첫얼음이 얼고 첫서리가 내렸다. 대관령(-5.0도)과 철원(-2.6도), 파주(-2.0도), 춘천(-1.2도), 동두천(-0.9도), 영월(-0.1) 등은 오전 9시 기준인 이날 최저기온이 0도를 밑돌았다.

이날 서울 최저기온은 1.3도를 기록하면서 1954년 10월 13일(1.2도) 이후 67년 만에 가장 낮았다.

서울 중구와 은평구는 최저기온이 각각 -0.4도와 -1.8도로 영하였다.

북춘천(-2.0도)과 상주(1.0도), 광양(3.5도), 보성(4.2도), 창원(3.8도), 김해(4.2도), 양산(4.6도), 흑산도(10.0도)는 이날 역대 가장 낮은 10월 중순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전국에 발효됐던 한파특보는 이날 오전 10시 전부 해체됐다. 다만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계속되겠다.

18일 최저기온은 -2~8도, 최고기온은 13~20도로 예보됐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