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토스, 겨울방학 가고 포괄임금제·스트라이크 없애고···새 인사제도 마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주 4.5일 및 연말 10일간 전사 휴무
포괄임금제 폐지로 처우 수준 높여
신뢰에 기반한 동료 피드백 활성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승건 토스 대표. 사진=토스 제공

토스가 ‘겨울방학’을 정례화하고 포괄임금제를 없앤다. 선택적근로시간제 도입을 통해 자율 근무 문화를 더욱 독려하기로 했다. 팀 안에서 경고를 세 번 받은 직원에게 퇴사를 권고하는 ‘스트라이크’제도는 과감히 없애기로 했다. 워라벨은 높이면서 직원에게 업계 최고 대우를 하겠다는 게 토스의 설명이다. 이번 인사제도는 토스(법인명 비바리퍼블리카)는 물론, 토스뱅크,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에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토스는 19일 ‘워라밸 및 보상강화’, ‘단기 평가 폐지’ 등 제도 개선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부터 적용된다.

먼저 현재 포괄임금제는 내년 초 비포괄임금제로 전환한다. 새 임금제도에서는 법정 표준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시간은 연봉 외에 별도 수당이 지급되기 때문에 신규 입사자 뿐 아니라 기존 입사자들에게도 기존 연봉이 크게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단, 총 근무시간은 주 52시간 초과 불가)

연말 휴가 제도인 ‘겨울방학’ 도 정례화된다. ‘겨울방학’은 성탄절을 전후하여 약 10일 간의 전사 휴무를 갖는 제도다. 고객센터 등 일부 필수 인력을 제외 하고 모든 팀원이 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사내 메신저도 업무 종료 후 상호 답변을 요구하지 않는 휴식모드에 들어간다.

선택적근로시간제 도입과 함께, 휴가 사용과 재택 근무, 출퇴근 시간 등 근태를 별도의 승인 없이 구성원 자율에 맡기는 원칙은 변함없이 유지된다. 그 동안 높은 퍼포먼스와 몰입을 지향하는 문화를 바탕으로, 상호 신뢰가 구축되었다는 판단에서다.

평가 제도도 대폭 바뀐다. 토스 초창기부터 전통적 인사 고과의 대안으로 운영되던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가 폐지된다. ‘스트라이크’ 제도는 팀 내부적으로 의견이 접수되면 일종의 경고와 같은 ‘스트라이크’를 해당 개인에게 부여해 퇴사를 권고하는 제도인데, 오히려 사내 분위기를 망치고 인재들의 줄퇴사를 앞당긴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토스는 입사 지원자와 재직자 모두에게 충분한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팀의 성공에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이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대신 채용 절차 고도화 및 동료간 자유로운 업무 피드백 문화 활성화를 통해 조직의 인재 밀도와 역량을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박토니 피플앤컬쳐팀 리더는, “인력 규모와 다양성이 증가하며 인사 제도의 변화는 계속 되겠지만, 신뢰에 기반한 자율과 책임, 높은 퍼포먼스 지향의 문화라는 핵심원칙은 변하지 않을 것” 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객 상담업무를 하는 토스CX 와 보험 컨설턴트 중심 조직인 토스인슈어런스는 업무 특성을 감안하여 수습기간 유지 등 자체 인사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