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국감’ 후폭풍···여 “김용판 제명” vs 야 “적반하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호중 “이재명 조폭 연루설, 명백한 허위 사실”
김기현 “국감서 12번 비웃어···조국 사태와 닮아”

여야는 전날 진행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하면서 공방을 계속 이어갔다. 민주당은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제명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고,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향해 “적반하장식 궤변”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 회의에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김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감에서 이 후보와 조폭 간 연루설을 주장하며 현금 다발 사진을 근거로 제시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감을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을, 의혹 제기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며 “국회의원 면책 특권 뒤에 숨어서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을 자행하고, 하나 마나 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 국감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을 다시 확인한 국감”이라고 주장했다.

‘대장동 의혹’을 대응하는 당 차원의 태스크포스(TF)에서도 김 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화천대유 토건 비리 진상 규명 TF 단장을 맡은 김병욱 의원은 이날 2차 회의에서 “면책 특권 뒤에 숨지 말고 기자회견을 하고 당당히 수사받길 바란다”며 “아니면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윤리위에 김 의원을 회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선 당시 이재명 캠프 대변인이었던 박찬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런 공작을 국감장에서 터뜨리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자세”라며 “이재명 경기지사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다. 국민의힘이 이 후보에 대해 정치 공작을 시도하다가는 ‘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국회에서 열림 국감 대책 회의에서 “이 후보가 히죽 히죽거리면서 적반하장식 궤변을 늘어 놓을수록 절대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돼야 한다는 국민들의 확신은 더울 커질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감의 본래 취지와는 정반대로 이 후보를 무턱대고 비호하기 급급해 감사가 아니라 감싸기만 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수감 태도는 예상했던 대로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회피,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하기 무한 반복이었다”며 “엄청난 비리 사건에 대해 분노하는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음을 보낼 수 있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날 국감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닮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했는지 국민은 똑똑히 기억한다”며 “경기도 국감 역시 궤변으로 국민들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20일 예정된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대해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