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 삼성엔지니어링·롯데케미칼과 수소사업 개발 협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해외 수소 도입, 수소 사업권 개발 등

이미지 확대thumbanil

킨텍스 ‘2021수소모빌리티+쇼’ 개막-H2 비즈니스 서밋.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현대차그룹과 SK그룹, 롯데그룹, 포스코그룹, 한화그룹 등 국내 10대 그룹이 참여하는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이 9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가운데 내빈들이 총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포스코가 삼성엔지니어링, 롯데케미칼과 함께 수소 사업 부문에서 경쟁력 있는 해외 사업 선별, 해외 블루·그린수소 도입 등의 협업에 나선다.

포스코는 삼성엔지니어링, 롯데케미칼과 28일 ‘국내외 수소 사업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잠실 시그니엘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체결식에는 포스코 유병옥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과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3사는 △해외 블루·그린 수소 도입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 △ 국내외 수소 사업의 개발·투자·운영 등에 대해서 협력할 예정이다.

각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경험자산뿐만 아니라 그간 진행해 오던 수소 관련 성과들을 공유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수소 경제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협업에 앞서 3사는 지난 7월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암모니아 협의체, 10월 대한민국 수소경제 성과 보고대회 등 국내 수소경제를 위한 움직임에 동참하면서 해외 청정수소도입을 위해 협력해 왔다.

또 말레이시아 사라왁(Sarawak) 지역의 블루·그린 수소 사업의 개발을 위해 주정부와 공동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철강, 화학, 엔지니어링의 각기 다른 산업군 대표기업이 만나 경쟁이 아닌 협력으로 국가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뜻깊은 시작”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