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국 집값 KB시세로 0.5%↑···14개월만에 1%미만 대로 둔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간 시세 조사 통계로 이달 전국 집값의 오름폭이 14개월 만에 1% 미만 대로 둔화됐다.

26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으로 이달 전국의 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단독주택 포함) 평균 매매가는 지난달보다 0.5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집값은 지난해 10월 0.67%의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같은 해 11월부터 줄곧 1%대의 상승률을 나타냈지만, 14개월 만인 이달에 1% 미만 대로 오름폭이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 서울의 집값 상승률은 지난달(0.73%) 이미 1% 아래로 낮아진 데 이어 이달(0.37%)에는 오름폭이 더 작아졌다.

서울의 주택을 유형별로 보면 이달 아파트값 상승률(0.46%)은 지난 4월(0.95%) 이후 8개월 만에 1% 아래로 낮아졌다. 또 연립주택과 단독주택의 상승률도 각각 0.29%, 0.09%를 기록하며 지난달 0.35%, 0.11%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집값 상승 폭은 전월 1.11%에서 이달 0.53%로 둔화됐다. 지방 5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울산·광주)와 기타지방 역시 이달 집값 상승률이 각각 0.37%, 0.58%로 나타나 지난달 0.98%, 1.25% 대비 오름폭이 축소됐다.

전국과 서울의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지난달 각각 99, 94로 100 아래로 하락한 데 이어 이달에는 각각 93, 89로 수치가 더 떨어졌다.

가격 전망지수는 전국 4천개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해당 지역 집값의 상승·하락 전망을 조사해 수치화한 것이다. 100을 초과할수록 그만큼 상승 전망이 높고, 반대로 100 미만이면 하락 전망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강원의 전망지수가 111을 기록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가장 높았다. 강원과 광주(103)만 기준점인 100을 넘었다.

전국 주택 전셋값도 지난달과 비교해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전국 주택 평균 전셋값은 이달에 0.43% 올라 지난달(0.73%)보다 상승률이 축소됐다.

서울(0.65%→0.35%), 경기(0.74%→0.51%), 인천(0.80%→0.50%)에서 모두 지난달 대비 상승폭이 줄며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0.44%의 전셋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5개 광역시와 기타 지방의 이달 주택 전셋값 상승률도 각각 0.34%, 0.50%로 지난달의 0.64%, 0.89%보다 둔화됐다.

이달 전셋값 전망지수 또한 지난달과 비교해 전국(103→98)은 물론 서울(97→93), 경기(99→95), 인천(105→100) 등 수도권에서 모두 하락했다. 지방에서도 전남(99→103)을 제외한 다른 모든 지역에서 지수가 일제히 떨어졌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