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삐빅! 이 청첩장은 7.9만원입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좋은 일에 남을 초청하는 글을 적은 것을 청첩장이라고 합니다. 주로 결혼식에 누군가를 초대할 때 청첩장을 전하는데요. 당사자들에게는 최고의 경사인 결혼, 청첩장을 받는 사람들도 같은 마음일까요?

최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미혼남녀 300명(남성 150명·여성 150명)에게 물어본 결과, 절반 이상이 청첩장을 받으면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남성(48.0%)보다 여성(66.0%)이 더 부담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청첩장이 부담스러운 가장 큰 이유는 관계가 애매모호하기 때문입니다. 결혼식에 내야 할 축의금 때문에 청첩장이 부담스럽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습니다.

이렇듯 많은 이들에게 부담이 되는 청첩장. 초대를 받은 사람들은 모든 결혼식에 참석할까요? 여성의 64.0%와 남성 52.7%는 청첩장을 받는다고 모두 참석하지는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결혼식 참석 여부를 결정하는 기준은 청첩장을 받았는지가 아닌, 상대와의 친밀도였습니다. 청첩장을 받았을 때 부담을 느끼면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지요.

친밀도는 축의금 액수를 결정할 때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더 친한 사이일수록 축하하는 마음도 커지고, 축의금 봉투에 담는 액수도 높아지는 것은 인지상정이겠지요.

조사에 참여한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적정 축의금 액수는 평균 7만 9,000원입니다. 5만원(48%)과 10만원(40%)이 적정하다는 응답이 대다수였습니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친하지는 않지만 결혼식을 챙겨야 하는 상대'에겐 5만원, '친밀도가 비교적 높은 가까운 사이'라면 10만원을 낼 것으로 보입니다.

청첩장과 축의금을 알아봤는데요. 친밀도를 고려하지 않고 건네는 청첩장은 상대방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줘도 되나 싶을 땐 한 번 더 고민해보고 결정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청첩장

#축의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