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준금리 연말 2.5% 간다'···이자부담 27조원 증가 전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국내 기준금리와 대출금리가 연말까지 가파르게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시장은 "중립금리 수준으로 기준금리가 수렴하도록 해야 한다"는 발언 등을 근거로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앞으로 연말까지 0.25%포인트(p)씩 세 차례 추가 인상을 통해 기준금리를 2.50%까지 끌어올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6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다시 올린 이후 시장에서는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2.50%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경우 대출자 입장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시작된 작년 8월 이후 올해 말까지 약 1년 6개월 새 불어나는 이자만 약 27조원, 1인당 130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금통위 회의 전 대체로 2.25% 수준이었던 시장의 연말 기준금리 전망치가 금통위 이후 2.50%로 한 단계 높아지는 분위기다.

전망대로 한은이 연말까지 세 차례 0.25%포인트씩 더 올리면 현재 1.75%인 기준금리는 연말 2.50%로 0.75%포인트 높아진다.

기준금리가 높아지면 결국 금융기관이 소비자에게 적용하는 금리도 올라갈 수밖에 없다.

지난해 8월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15개월 만에 처음 0.25%포인트 올린 뒤 같은 해 11월과 올해 1월, 4월, 5월에 이어 연말까지 세 차례 더 0.25%포인트씩 인상하면 작년 8월 이후 1년 5개월간 늘어나는 이자만 26조9912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은은 작년 9월 기준 가계대출 잔액을 기준으로 기준금리가 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인상될 경우 대출자 한 명당 연이자 부담이 289만6000원에서 각각 305만8000원, 321만9000원으로 16만1000원, 32만2000원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추산하면 1년 5개월 사이 기준금리 2.00%포인트(0.50→2.50%) 인상에 따른 1인당 이자 부담 증가액은 128만8천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대출 상환 압박이 커지면 그동안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으로 투자), 생활고 등으로 대출을 늘려온 사람들 가운데 다중채무자(3곳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 소득 기반이 취약한 20∼30대, 자영업자 등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신호철 기자 shinhc@

관련태그

#기준금리

#이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