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성남 알짜재개발 '신흥1구역' 2차 현설에 대형사 4곳 참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S·DL이앤씨·코오롱·제일건설 등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흥1구역 조감도

성남 알짜재개발로 불리는 신흥1구역이 시공사 선정을 위한 2차 현장설명회에 4곳의 대형 건설사들이 집결했다.

2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 일대에 위치한 신흥1구역은 전일 진행됐던 2차 현설에 GS건설, DL이앤씨, 코오롱글로벌, 제일건설 등 4곳의 건설사들이 참석했다. 이후 신흥1구역은 8월 18일까지 본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신흥1구역은 올해 1월 시공사 선정 입찰 공고를 냈지만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건설사는 단 1곳도 없었다. 업계에서는 신흥1구역이 건설사에 제시한 공사 단가가 맞지 않아 아무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봤다. 실제 신흥1구역은 공사비를 3.3㎡(평)당 495만원으로 제시했다. 원자재 가격 폭등 등을 감안하면 해당 가격으로는 공사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신흥1구역은 업계 분위기를 고려해 최근 변경된 입찰 공고에서 공사비를 '평당 510만원 이하'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또 하나의 성남재개발 최대어로 불리는 수진1구역도 마찬가지였다.

한편 신흥1구역과 수진1구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행 대행을 맡아 추진하는 공공참여형 재개발 사업지다. 신흥1구역엔 19만6693㎡ 부지에 아파트 4183가구가 들어선다. 수진1구역은 재개발을 통해 26만1297㎡ 부지에 아파트 5259가구와 오피스텔 312가구가 조성된다. 두 곳 합쳐 1만가구에 가까운 규모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