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솔루션, 3분기 영업익 1784억···태양광 소재 가격부담에도 선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매출, 당기순이익 모두 성장
PVC 등 케미칼부문이 전체 실적 견임
갤러리아, 소비심리 회복에 실적 개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이 올해 3분기에 PVC(폴리염화비닐)와 가성소다 등 주요 석유화학 제품의 가격 상승과 판매 호조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한화솔루션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5803억원, 영업이익 1784억은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3%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큐셀부문의 실적 개선 지연 영향이 반영되면서 23.5%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2% 확대된 1935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48.5% 늘어난 1조3110억원, 영업이익이 68% 증가한 2668억원을 기록했다.

케미칼부문의 실적 호전은 주력 제품인 PVC와 가성 소다 등의 국제 가격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PVC는 중국 석탄 가격 상승과 미국 허리케인 등에 따른 현지 공장 생산 차질 여파로 국제 가격이 최근 역대 최고인 1톤당 1750달러까지 급등했다.

가성소다도 중국 업체들이 전력난으로 생산을 줄임에 따라 국제 가격이 연초 대비 400% 이상 상승한 850달러까지 치솟았다. 가성소다는 알루미늄 제련 등 산업용 소재로 사용되는 제품으로, 한화솔루션은 연간 84만톤을 생산해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큐셀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7.2% 감소한 8273억원, 영업손실이 95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미국발(發) 물류 대란 여파로 선박을 이용한 제품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가, 폴리실리콘과 웨이퍼 등 원자재 가격 강세가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결과다.

갤러리아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10.2% 늘어난 1205억원, 영업이익이 423% 늘어난 68억원을 기록했다. 소비 심리 회복으로 고가 브랜드 제품과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서울 압구정 명품관의 판매 실적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65억원과 23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용인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케미칼부문은 4분기에도 PVC와 가성소다의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수익성이 양호할 전망”이라면서 “큐셀부문은 원자재 가격 강세가 부담이지만 물류 대란 등 외부 환경이 호전되면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