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구현모 KT 대표 “사업구조 고객 중심 변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임직원들에게 네트워크 안정성을 강조했다. 사업구조를 비즈니스 모델에서 벗어나 고객 중심으로 전환하고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켜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KT는 3일 광화문 사옥에서 구현모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라이브 랜선 신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해 성과를 창출한 우수 직원 100여명도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구현모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KT그룹 임직원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거둔 성과를 격려하고, 2022년에도 통신사업의 역량을 기반으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새롭게 도약하자고 말했다.
 
구 대표는 “올해 기대되는 분야로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 혁신사업을 지목하고 있다. 외부 인식도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올해는 탄탄한 기반 위에서 서비스 매출 16조원대를 도전하는 성장의 새로운 역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네트워크 안정성을 강조했다. 구 대표는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당부드리는 것은 통신 인프라의 안정과 안전”이라며 “네트워크 안정을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기술적 방안도 강화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해진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업구조를 비즈니스 모델 중심에서 고객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 브랜드부터 마케팅, 세일즈, A/S까지 전 과정에서 고객 관점의 커뮤니케이션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구현모 대표는 일하는 방식의 변화, 혁신도 당부했다.

구 대표는 “더욱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의 생각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나가야 한다. 통신 사업은 사회를 연결하는 힘이자 근간으로 갈 수록 중요성이 커지며 지속 성장할 것”이라며 “디지코 사업은 10년 이상 고성장이 예상되는 영역으로 기존에 혁신을 더해 간다면 더 단단하고 빠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신사업 발굴 등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 역시 고민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구현모 대표는 “그룹사도 기존 역량에 더해 시너지가 나거나 새롭게 추진할 분야는 없는지 늘 살펴야 한다”면서 “예를 들어 NFT, 메타버스, 비대면경제, 인구구조 변화 등 살펴 기업가치를 높일 방법을 고민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구현모

#KT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