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조용병 “신한의 모든 것 다시 정렬···빅테크·플랫폼 경쟁서 앞서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신한의 모든 것을 다시 정렬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룹사의 디지털 플랫폼 전반을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운영해 빅테크, 플랫폼 기업과의 경쟁에서 당당히 앞서 나가자”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3일 “우리를 둘러싼 환경, 경계가 허물어진 경쟁, 관행으로 굳어진 과거를 돌파하자”며 “재창업의 각오를 함께 나누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창업’의 각오로 그룹을 혁신하겠다는 것인데, 기업 문화를 바꾸고 디지털 경쟁력을 끌어올려야 빅테크와 경쟁할 수 있다는 현실 진단에서다.

조 회장은 문화 혁신을 위해 ‘WAY 2.0’을 내세워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를 핵심가치로 실행에 옮긴다는 전략이다.

조 회장은 “빠르게 행동하고 실패를 넘어서자”며 “의미있는 실패는 더 큰 성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자의 다름을 존중하고 신한인 한 명 한 명의 재능을 살려 남다른 결과를 창출하자”고 전했다.

혁신 없이는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뒤쳐질 수밖에 없다는 현실 인식도 덧붙였다. 조 회장은 “디지털 문화를 중심으로 금융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기존 금융사들 역시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고 있지만 인터넷은행과 빅테크 계열 금융사들의 새로운 시도가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바라봤다.

조 회장은 “신한만의 고객 경험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새로운 핵심 가치가 디지털 금융의 주도권 경쟁 속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그룹사의 디지털 플랫폼 전반을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운영해 빅테크 기업, 플랫폼 기업과의 경쟁에서 당당히 앞서가자”고 말했다.

조 회장은 사회적 역할 확대도 주문했다. 그는 ‘금융으로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그룹의 미션을 강조하며 “따듯한 금융의 보폭을 더 넓혀야 한다”며 “금융의 본업으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우리 사회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든든한 동반자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