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주 향한 이재명 “전두환은 집단 학살범···윤석열, 엄혹함 이해 못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선 후보 선출 후 광주 5·18 묘지 첫 방문
윤석열 발언 겨냥, ‘전두환 비석’ 밟기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여당 대통령 후보 선출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겨냥, “전두환 씨는 내란 범죄 수괴고 집단 학살범”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의 말씀은 사실 특별히 놀랍지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의 이날 광주행은 최근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 후보와 대비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핵심 지지층인 호남 결집 효과를 누리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그는 윤 후보를 향해 “(전두환 씨는) 국민이 준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을 자행했다”며 “민중들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사람이라서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도 (국가의 폭력 범죄는) 공소시효, 소멸시효를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고 진상규명 해야 이런 사건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며 “전두환, 그 분은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광주 방문에 대해선 “이 나라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대한민국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 인생이 바뀌었는데, 제가 그 중 한 사람이다. 광주의 진상을 알고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방명록에도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특히 그는 구묘역을 찾아 5·18 참배객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관련 단체가 땅에 묻어 놓은 ‘전두환 비석’을 밟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올 때마다 잊지 않고 밟고 지나간다”며 “윤 후보는 전두환 씨를 존경하기 때문에 밟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도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선 “곧 하게 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사퇴 이후 이낙연 전 대표를 직접 찾을 의향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협의 중이니 지켜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그는 오후에는 경남 봉하 마을로 향해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 권양숙 여사와 만날 예정이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