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은행, KT와 지분교환···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장기적 협업위해 4375억원 규모 지분 취득
4개 영역 총 23개 사업에서 협력 추진 계획
공동 플랫폼·SI펀드 조성·공동R&D 운영 등
ESG 협업도 포함···빅블러 가속화 될 듯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신한은행과 KT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이 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 사장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KT와 함께 AI(인공지능)을 비롯한 메타버스, NFT, 로봇, 빅데이터 등 신산업 분야를 개척한다. 금융 디지털전환(DX), 플랫폼 등 23개 사업에서 협력하면서 사업의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지분을 교환하기로 했다. 사실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한 셈이다.

신한은행은 Fin(금융)과 Tech(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디지털 컴퍼니로 더 빠르게 도약하기 위해 KT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업협력의 실행력과 추진력을 갖고 장기적인 협업관계유지를 위해 신한은행은 KT지분 5.46% (약 4375억원 규모)를 취득했다. KT는 신한은행이 비상장사인 점을 감안해 2.08%(약 4375억원 규모) 신한지주 지분을 사들였다.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테크·금융 동맹 결성으로 이종 간 협업을 통해 디지털 성장 가속과 신사업 개발을 연속성 있게 추진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게 업계의 평가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금융과 기술을 융합해, 단순한 협력이 아닌 업의 한계를 뛰어 넘는 디지털 컴퍼니로서의 혁신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KT와 4가지 사업영역 총 23개 사업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우선 공동 플랫폼 신사업 추진하기로 했다.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융합서비스, 부동산 플랫폼, 공인전자문서 등이다.

메타버스 융합서비스는 양사가 공동의 경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공통의 포인트 개념을 도입해 여러 메타버스 플랫폼 안에서 결제와 회원간 가치이전 등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전자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프라인 포인트와도 연동해 메타버스 플랫폼 세상과 오프라인 세상을 연결하는 중추적인 금융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KT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공인전자문서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다양한 유형의 전자계약서, 전자증명서, 모바일 전자고지와 같은 비정형 데이터로 구성된 전자문서의 보관뿐만 아니라, 공인전자문서 중계자 사업과 연계해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추가로 발굴할 계획이다.

미래금융 DX 분야에서 KT의 데이터분석, 자연어처리(NLP) 등 AI 역량과 신한은행의 금융 데이터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금융특화 AICC(AI콘택트센터)와 AI 기반 언어모델 개발 등 중장기적 협력을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자사 미래형 점포 ‘디지로그(DIGILOG)’에 KT의 AI, 로봇, 미디어월 등 혁신 솔루션을 더함으로써 미래형 점포로의 고도화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양사는 향후 NFT, AI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도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제휴 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다.

전략적투자(SI)펀드 조성 등으로 DT (Digital Transformation)도 가속화한다. 양사는 공동 전략적투자(SI)펀드를 조성하고 기술력 있는 국내외 벤처 등에 투자와 컨설팅 협업을 추진한다. 공동으로 R&D 조직을 만들어 Tech 기반의 Fin 융합 프로젝트 수행, 추가 협력과제 발굴 등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양사가 함께 글로벌 플랫폼 사업을 추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디지털 컴퍼니를 위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도 함께 추진한다.

또 신한은행과 KT는 양사가 보유한 강점과 뛰어난 CX(고객의 경험)를 기반으로 특화서비스를 만들어 양사의 융합된 혜택을 소상공인과 MZ세대가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소상공인을 위한 통신·금융 융합서비스를 선보인다. 신한은행은 KT ‘잘나가게’ 플랫폼과 연계한 전략적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하고 양사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금융과 통신을 융합해 소상공인을 위한 풀케어(Full Care)서비스를 제공하는 오프라인 센터 구축도 검토하고 있다.

MZ 세대 대상으로 우선 군장병을 위한 특화 결합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ESG 사업 협업도 추진한다. ESG 데이터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통신기술과 금융 혜택을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등을 개발하고 스타트업 회사를 공동 육성하는 등의 건강한 사회만들기를 위한 ESG 사업의 협업을 진행한다.

특히 신속한 공동사업 수행을 위해 신한은행의 금융인프라 전문 인력과 KT의 기술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동 TF를 조직하고 이를 기반으로 기술에 금융을 결합한 미래 디지털금융 융합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업을 뛰어넘는 영역의 신사업과 솔루션, DT 등에서 신한은행이 추구하는 고객과 미래를 연결하는 디지털 컴퍼니를 가속화 할 수 있는 큰 동력이 될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Tech와 Fin이라는 양사의 융합을 통해 우리사회와 고객이 새로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차별화된 디지털 융합 사업과 상품, 서비스를 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